티몰 글로벌, 무협과 함께 中企 중국 진출 지원

알리바바그룹 산하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플랫폼 티몰글로벌이 지난 24일, 25일 이틀간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알리바바그룹과 함께하는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진출 방안 웨비나 및 상담회’를 개최했다. 웨비나 풀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국내 중소기업이 티몰글로벌의 해외직구 솔루션(Tmall Overseas Fulfillment, TOF)을 통해 성공적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웨비나를 통해 티몰 글로벌은 △한국 화장품 및 퍼스널케어 상품의 티몰글로벌 풀필먼트 입점 및 운영 방안, △건강보건/영유아/가전 등 신규 인기 카테고리의 중국 진출 기회, △티몰 글로벌 해외직구 솔루션을 활용한 패션/식품/리빙 카테고리의 중국 진출 방안 및 사례를 소개했다.

티몰글로벌 해외직구 솔루션 중국 지사, 창고 없어도 이상 無

티몰글로벌 해외직구 솔루션은 해외 기업이 중국 내 지사나 물류 시스템 구축 및 추가 비용 투자 없이도 중국 소비자 대상 판매를 개시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제품 입고 후, 이후 운영, 판매, 마케팅, 물류 등 일련의 과정은 모두 티몰글로벌이 담당한다. 자체적으로 중국 내 이커머스 시스템을 구축하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만큼, 아직 중국 시장 내 인지도를 확보하지 못한 기업에 추천하는 입점 방식이다.

현재 티몰글로벌에서는 해외직구 솔루션을 통해 15,000개 이상 한국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티몰글로벌은 중국 내 한국 브랜드 및 제품의 높은 인기를 고려하여, 더욱 많은 국내 중소 브랜드의 중국 진출을 지원하고자 한다. 신청 후 2주 내 바로 입점 가능하며 운영, 마케팅을 비롯한 추가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중국 내 급증하는 해외 상품 수요글로벌 브랜드의 기회

코로나19 이후 중국 내 해외 상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며, 중국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글로벌 브랜드에 큰 기회가 찾아왔다.

현재 티몰 글로벌에는 2만 9천 개 이상 글로벌 브랜드가 입점해 있으며, 작년 4분기 티몰 글로벌을 통해 발생한 총거래액은 전년 대비 37% 성장했다. 그중 많은 해외 브랜드가 해외직구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작년 4월부터 12월까지 해외직구 솔루션을 통해 발생한 총거래액은 전년 대비 약 20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국내 브랜드 또한 티몰글로벌 해외직구 솔루션을 통해 중국 진출 성과를 얻고 있다. 특히 패션 카테고리의 브랜드가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는 추세다. 이번 웨비나에서는 칼린(CARLYN), 오야니(ORYANI), 랩(LAP), 슈펜(SHOOPEN) 등 패션 브랜드가 성공사례로 소개되었다. 그중 오야니는 지난해 가을 신상품을 론칭한 후 일주일 만에 관련 상품을 완판 시키며 높은 매출을 올렸다. 뷰티 카테고리에서는 아비브(ABIB), 코스알엑스(COSRX), 디폰데(DEEPONDE) 등 브랜드의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한편, 티몰 글로벌은 지난 25일 진행한 상담회를 통해 뷰티, 퍼스널케어, 영유아, 보건, 패션, 가전, 생활용품, 식품 등 중소기업을 대상 비대면 컨설팅 또한 진행했다. 상담회는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지난 25일에 진행된 1차 상담회에 이어, 2차는 오는 6월 15일 진행할 예정이다.

티몰 글로벌 입점 신청은 공식 홈페이지(https://merchant.tmall.hk/en)를 통해 진행 가능하며 입점과 관련된 문의 사항은 이메일(tmallglobalkorea@list.alibaba-inc.com)로 안내 받을 수 있다.

관련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