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자다, 韓 중소기업 수출 업무협약 체결

알리바바그룹 산하 동남아 온라인 쇼핑몰 라자다는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13일 개최한 ‘국내외 플랫폼 간 연계사업’ 협약식에 참석해 한국 상품 수출 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정형권 알리바바 그룹 코리아 총괄대표는 이날 협약식에 참여했다. 또, 한국 이커머스 플랫폼과 라자다를 비롯한 해외 온라인 쇼핑몰, 그리고 전자무역 전문기관인 한국무역정보통신(이하 KTNET)까지 총 11개 기관도 온・오프라인으로 동참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 온라인몰의 인기상품과 수출유망상품 등은 글로벌 온라인몰의 개별적인 입점과 번역, 마케팅을 진행하지 않아도 라자다와 같은 다수의 글로벌 온라인몰에서 상품 등록과 판매 연계가 가능해진다. 대형 온라인몰의 상표 경쟁력을 활용한 공동 마케팅 효과와 더불어, KTNET의 구매확인서 발급 지원을 통한 수출 기업화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한국 상품의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향후 인기 상품 풀(Pool) 구축, 마케팅 기획, 상품 설명 번역, 제품 취합, 마케팅 프로모션(K-프로모션)을 지원할 예정이다.

치안이(Qian Yi) 라자다 크로스보더 비즈니스 총괄은 “한국 브랜드는 동남아 시장에서 강력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온라인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진공 김학도 이사장은 “비대면·온라인으로 산업구조가 급변하고 있는 지금이야 말로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는 ‘e-커머스’ 시장을 적극 공략할 때”라며, “향후 온라인・비대면을 통한 수출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2년 설립된 라자다는 동남아의 선도적인 이커머스 플랫폼이며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6개 국가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9년 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에 라자다는 7000만명의 소비자에게 다양한 상품을 제공했다.

관련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