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그룹, 2021 회계연도 3분기 실적 발표…리테일 및 클라우드 부문 성장세 지속

알리바바그룹이 2021 회계연도 3분기(2020년 10월~12월)에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한 2210억8400만 위안(약 338억 8300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핵심 커머스[1] 부문 중 중국 내 리테일 커머스 부문[2]과 클라우드 부문의 성장에 힘입어 전 분기 대비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핵심 커머스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1955억 4100만 위안(약 299억 6800만 달러)에 달했다. 그중 중국 내 리테일 커머스 매출은 39% 늘어난 1536억 7900만 위안(약 235억 5200만 달러)을 기록했다. 클라우드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해 161억 1500만 위안(약 24억 7000만 달러)을 달성하며 처음으로 조정 EBITDA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물류 부문 차이냐오 네트워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113억 6000만위안(약 17억 4100만 달러)을 기록했다. 차이냐오의 영업현금흐름도 흑자를 달성했다.

장융(張勇) 알리바바그룹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분기 알리바바그룹은 성실하게 성장세를 이어왔다. 많은 비즈니스가 알리바바그룹의 디지털 전환 솔루션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포착하고 코로나19를 극복해나가고 있으며, 특히 지난 11.11 글로벌 쇼핑 페스티벌에서 뛰어난 성과를 이뤘다. 또, 이번 분기 클라우드 컴퓨팅 부문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주며 중국 클라우드 시장의 잠재력을 입증했다. 알리바바그룹은 소비자와 사회적 발전을 위한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웨이(武衛) 알리바바그룹 최고재무관리자(CFO)는 “이번 분기 알리바바그룹은 전년 동기 대비 37% 급증한 매출과 22% 급증한 조정 EBITDA 등 뛰어난 성과를 보였다. 특히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이번 분기에 조정 EBITDA 흑자를 달성했으며 차이냐오 네트워크도 영업현금흐름 흑자를 달성했다. 장기적인 안목으로 투자해왔던 알리바바그룹의 전략이 성과를 낸 것”이라고 말했다.

2021 회계연도 3분기(202010~12) 실적 요약:

  • 2020년 12월 마감된 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한 2210억 8400만 위안(약 338억 8300만 달러)이었다.

  • 해당 분기 일반 주주 귀속되는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한 794억 2700만 위안(약 121억 73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비일반회계기준(Non-GAAP) 순이익은 27% 증가한 592억 700만 위안(약 90억 7400만달러)이었다. 비일반회계기준 조정 EBITDA는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683억 8000만 위안(약 104억 8000만 달러)이었으며 비일반회계기준 잉여현금흐름은 962억 1000만 위안(약 147억 4500만 달러)이었다.

  • 2020년 12월 알리바바그룹이 보유한 중국 내 리테일 플랫폼 월간 모바일 사용자 수(Mobile MAUs)는 9억 200만 명이며 지난해 9월 대비 2100만 명 증가했다. 12월 31일 기준으로 12개월간 중국 내 리테일 플랫폼 연간 소비자 수는 7억 7900만 명에 달했으며 전 분기 대비 2200만 명 증가했다.

 

부문별 실적 요약:

  • 이커머스 플랫폼 티몰 내 결제된 총거래액(GMV)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했다. 그중 일용소비재, 인테리어 용품, 전자제품 카테고리가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플랫폼 티몰 글로벌 내 결제 완료된 총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셋 자릿수 성장을 달성했으며, 12월 31일 기준으로 티몰 글로벌 내 입점 브랜드 및 업체 수는 전년 동기 대비 6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해외 풀필먼트 센터, 물류 인프라 등 크로스보더 물류 솔루션 등 티몰 글로벌이 주도하고 있는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분야 혁신에 힘입은 결과다.

  • 중국 최대 C2C 중심 이커머스 플랫폼 타오바오 내 결제된 총거래액도 급성장했다. 특히 패션, 리빙용품, 전자제품 카테고리의 성장세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브 커머스 채널 타오바오 라이브를 통해 발생한 총거래액은 12월 31일 기준으로 12개월간 4000억 위안(약 613억 4969만 달러)를 돌파했다. 타오바오의 C2M 플랫폼 타오바오 특가판의 월간 모바일 사용자 수(Mobile MAUs)는 1억 명을 돌파했으며, 12월 31일 기준 연간 소비자 수도 1억 명을 넘어섰다.

  • 이번 분기 알리바바그룹은 지난 11월 1일부터 11일까지 1211 글로벌 쇼핑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행사가 진행된 11일간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4,982억 위안(약 741억달러)의 총거래액을 기록했다. 11.11 페스티벌에는 25만 개 브랜드와 500만 업체가 참여했으며 그중 1억 위안 이상 매출을 기록한 브랜드는 470개에 달했다. 11.11 페스티벌 기간에 3000만 가지 신제품이 출시됐으며 신제품 거래액은 전년 대비 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신유통 부문에서 알리바바그룹은 지난 10월 선아트 리테일 그룹(Sun Art Retail Group)의 지배지분을 인수해 선아트 온·오프라인 부문의 결합을 추진했다. 이번 분기 알리바바 디지털 기술을 통한 온라인 매출은 선아트 리테일 그룹 총 매출의 2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식품 슈퍼마켓 허마셴셩의 오프라인 매장은 모두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했다. 12월 31일 기준으로 허마셴셩은 중국 내 오프라인 매장 246곳을 확보했으며 상하이에서 첫 번째 프리미엄 멤버십 마트인 ‘X 멤버십’을 오픈하기도 했다.

  • 물류 부문에서 차이냐오 네트워크의 이번 분기 매출은 급성장한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사업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113억 6000만 위안(약 17억 4100만 달러)에 달했다. 영업현금흐름도 흑자를 달성했다. 지난 12월 차이냐오는 항공기 200편을 확보해 알리익스프레스 상품 배송 시간을 단축시켰다. 이로 인해 중국에서 다른 국가로 상품을 배송하는 평균 시간은 5일을 단축했다.

  • 클라우드 컴퓨팅 부문에서 알리바바 클라우드의 이번 분기 매출은 인터넷, 유통, 공공부문의 매출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해 161억 1500만 위안(약 24억 7000만 달러)에 이르렀다. 특히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며 처음으로 조정 EBITDA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지난11 페스티벌에서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1초당 최대 58만 3천 건의 주문을 처리하는 기록을 세웠다.

  • 크로스보더 및 글로벌 리테일 커머스 부문의 매출은 101억 5800만 위안(약 15억 5700만 달러)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했다. 이번 분기 동남아 이커머스 플랫폼 라자다는 동남아 시장의 디지털화가 가속되며 눈에 띄는 성장을 이뤘다. 일부 국가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지만 라자다 상 주문량은 여전히 전년 동기 대비 셋 자릿수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는 차이냐오 네트워크의 물류 지원을 발판 삼아 배송 서비스의 효율을 높였으며, 이에 지난 12월 기준 알리익스프레스 총거래액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

  • 크로스보더 홀세일 커머스 부문의 매출은 53% 증가해 37억 6200만 위안(약 5억 7700만 달러)을 달성했다. 이는 알리바바닷컴 입점 업체 수 및 업체 매출 증가, 그리고 크로스보더 관련 부가 가치 서비스 매출 증가 등에 힘입은 결과다.

  • 알리바바그룹의 배달 플랫폼 어러머를 비롯한 소비자 서비스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한 83억 4800만 위안(약 12억 7900만 달러)을 달성했다. 동영상 플랫폼 유쿠, 영화 배급사 알리바바 픽처스 등을 포함한 디지털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한 80억 7900만 위안(약 12억 3800만 달러)을 기록했다.

[1] 알리바바그룹의 전자상거래 플랫폼, 신유통, 고객 서비스, 물류 서비스 등 커머스 관련 전체 사업을 아우르는 부문

[2] 알리바바그룹의 핵심 커머스 부문 내 전자상거래 플랫폼(타오바오, 티몰 등); 신유통, 고객 서비스, 물류 서비스 제외

관련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