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그룹, 中 11.11 글로벌 쇼핑 페스티벌 시동 “역대 최대 규모”

알리바바그룹이 급변하는 소비자 니즈에 맞춰 새로운 혁신과 기능을 갖춘 2020년 11.11 글로벌 쇼핑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알리바바그룹이 20일 중국 연중 최대 할인 행사 ‘11.11 글로벌 쇼핑 페스티벌’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25만 개 브랜드 1400만 개 상품에 다양한 혁신 기술을 접목시켜 중국 및 글로벌 시장에 한층 풍성한 쇼핑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리는 이번 페스티벌은 지난해 대비 2배 많은 200만여 개의 신규 상품을 선보인다. 행사 기간도 길어졌다. 11월 11일 본 행사에 앞서, 오는 1일부터 3일까지 추가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알리바바그룹의 글로벌 브랜드 전용 이커머스 플랫폼 티몰 글로벌은 중국 내 꾸준히 증가하는 해외 제품에 대한 수요를 반영해 2600여 개의 신규 해외 브랜드를 소개한다.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플랫폼 카오라(Kaola)는 올해 처음 페스티벌에 합류해 전 세계 89개 지역의 상품을 제공한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라이브 커머스가 중점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인기 라이브 방송 호스트는 물론, 약 400명의 브랜드 임원과 300명의 연예인이 라이브 세션을 진행한다. 온라인 부동산 투어와 자동차 가상 시승 등 새로운 기능도 도입해 온라인 쇼핑 경험에 가치를 더했다. 알리바바그룹 산하 글로벌 연구기관 다모(DAMO) 아카데미는 최초로 인공지능 기반의 가상 호스트를 선보인다.

올해 행사를 맞이해 알리바바그룹의 결제 및 물류 인프라 또한 강화되었다. 알리페이의 디지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이 페스티벌에 도입되며 노점, 소규모 마트를 비롯한 약 200만 지역 소상공인이 100여 개 도시에 걸쳐 프로모션에 참여한다. 알리바바그룹의 물류 사업 부문 차이냐오 네트워크(Cainiao Network)는 페스티벌 기간 약 700대의 전세기를 운영해 50% 이상의 국제 택배를 평소 대비 2배 빠른 속도로 배송한다.

한편, 올해 11.11 글로벌 쇼핑 페스티벌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영역을 넓힌다. 알리바바그룹 산하 전 세계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켓플레이스 알리익스프레스와 동남아 이커머스 플랫폼 라자다(Lazada)가 이번 페스티벌 기간 각 지역에 현지화된 프로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관련 주제